금융위, 24일 27조원 안팎 금융시장대책 발표…단기시장 안정화 방안도 포함
금융위, 24일 27조원 안팎 금융시장대책 발표…단기시장 안정화 방안도 포함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0.03.2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위원장 은성수)가 24일 대통령 주재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금융시장 안정화방안을 논의한다고 23일 밝혔다. 안건은 증권·채권시장 및 단기자금시장 안정화 방안이다.

정부는 이번 비상경제회의 안건에 단기자금시장 안정화 방안을 신규 편입했다.

콜과 환매조건부채권(RP), 기업어음(CP), 전자단기사채 등 단기자금시장에서 금리 변동성이 커지자 이에 대한 대응 방안도 함께 내겠다는 것이다.

금융시장의 최전선인 단기자금시장에서 신용경색을 막아 시장 전반의 동요를 다잡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번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내놓을 금융시장 안정 대책의 규모는 현재까지 27조원 안팎으로 알려졌으나 최종 조율 과정에서 더 늘어날 소지가 있다.

증권시장안정펀드는 앞서 5조~10조원 상당이 거론됐으나 10조원이 넘을 가능성도 흘러나오고 있다. 전례 없는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더 많은 '실탄'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민간 금융회사들이 출자하는 증권시장안정펀드는 1990년 4조원 규모로 조성된 바 있다. 2008년 금융위기 때는 증권업협회 등 증시 유관기관들이 5천150억원 규모로 펀드를 만들어 자금을 시장에 투입한 적이 있다.

채권시장안정펀드는 10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역시 최소 10조원이 확보됐다는 의미로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 채권담보부증권(P-CBO) 프로그램은 6조7천억원 규모로 예고된 바 있다.

P-CBO는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 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 시장에서 저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날 주요 은행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최종 조율할 예정이다.

채권시장안정펀드와 금융시장안정펀드 모두 금융사들이 공동 출자해서 조성하는 만큼 이들과 최종 협의를 거치는 것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시장 안정화 방안은 출자하는 금융권의 동의가 필요한 사안인 만큼 아직 규모를 확정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583, 2층(서초동, 서희타워)
  • 대표전화 : 02-3416-6697
  • 팩스 : 02-3416-1912
  • 대표 : 김원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희두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 2012-10-4호
  • 사업자번호 : 113-86-58705
  • 대표 : 김원철
  • 편성책임자 : 조요셉
  • 법인명 : ㈜내외경제티브이
  • 제호 : e내외경제TV
  • 등록번호 : 서울, 아52954
  • 등록일 : 2020-03-16
  • 발행일 : 2018-12-01
  • 발행인 : 김원철
  • 편집인 : 김원철
  • e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e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bntv1@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