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2-05-27 11:03 (금)
미래통합당 권명호 국회의원, 무분별한 태양광시설로 인한 산사태 비난 가세
미래통합당 권명호 국회의원, 무분별한 태양광시설로 인한 산사태 비난 가세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0.08.13 0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생명 위협하는 태양광시설, 더 이상 방치 안돼”
문재인 정부, 신재생에너지 고집에 의한 태양광이 자연적 치산치수 훼손
1% 정부 해명에, “99%도 산사태 발생시킬 수 있는 잠재적위험因子 ”
권명호 의원
권명호 의원

 

태양광 발전소 시설이 이번 폭우시 산사태 발생의 원인이라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미래통합당 원내부대표인 권명호 의원(울산 동구)도 “태양광은 산사태 발생시킬 수 있는 잠재적위험因子”라며 문재인 정부의 무분별한 태양광 개발이 유발된 것이라고 비난에 가세했다.

권명호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생명 위협하는 태양광시설, 이대로 방치해선 안된다」는 글을 통해 태양광시설로 인해 산사태가 더욱 촉발됐고,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장마는 9년 만에 가장 큰 인명사고가 발생했고, 특히 산사태로 피해가 컸다”면서 “우후죽순으로 무분별하게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가 피해를 키웠다는 이야기가 지배적이다”라며 태양광 시설 인한 산사태촉발을 지적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뚱딴지 소리를 해댄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했는데도, 숫자놀음으로 태양광 시설에 대한 자기정당성만 부여하고 있다”면서 “1%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주로 산지에 조성된 99% 태양광 시설은 언제든 산사태를 발생시킬 수 있는 잠재적위험인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명호 의원은“문재인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고집에 의한 태양광이 자연적 치산치수의 환경을 훼손함으로써 많은 국민이 생명의 위협을 늘 머리에 얹고 있다”며 문정부의 태양광 집착을 비판했다.

권명호 의원은“태양광시설 주변지역의 피해주민들은‘태양광 짓기 전에 산사태가 없었는데’라며 똑같은 목소리를 낸다. 국민생명을 위협하는 태양광시설은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된다”면서 “태양광 국정조사는 반드시 실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권명호 의원은 이 글에서“충북제천과 경남하동 피해지역을 방문해 복구작업 봉사활동을 하면서 본 현장은 처참함 그 자체였다”고 설명하며 “다시 한번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하루빨리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미래통합당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583, 2층(서초동, 서희타워)
  • 대표전화 : 02-3416-1923
  • 팩스 : 02-3416-1913
  • 대표 : 이명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e내외경제TV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 2012-10-4호
  • 사업자번호 : 113-86-58705
  • 대표 : 이명호
  • 편성책임자 : 이형진
  • 법인명 : ㈜내외경제티브이
  • 제호 : e내외경제TV
  • 등록번호 : 서울, 아52954
  • 등록일 : 2020-03-16
  • 발행일 : 2018-12-01
  • 발행인 : 이명호
  • 편집인 : 이명호
  • e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e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bntv1@naver.com
ND소프트